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N번방 가입자까지 신상공개 해야하는 이유
    카테고리 없음 2020. 3. 23. 17:14

    [N번방 사건]

    "n방 사건은 2018년 하반기부터 2020년 3월 현재까지 텔레그램에서 벌어지고 있는 대규모 디지털 성범죄, 성 착취 사건이다. 피해자는 중학생 등 미성년자를 대거 포함한다. 가입자 및 가해자 규모는 26만명이다. "

     

     

    [n번방, 소라넷, 버닝썬, 등의 문제는 무엇인가?]

     

    이러한일들이 계속 일어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처벌이 약해서? 분명 법을 처벌하는 사람도 혹은 공무원 교직자 종교인 연예인등등 수많은 사람들이 가해자 일것입니다. 그런 사람들이 섞여 있는 세상에서 아니라고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우리의 힘이 얼마나 될까요? 가해자를 완전히 없애는건 사실상 무리라고 봅니다. 

    실제로 메신저를 통해서 일반인 포르노를 별일 아닌듯 웃고 넘어가면서 이건 엄청나게 심각한 일이다. 라고 생각 하는 것 자체가 오류인 것입니다. 그런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 다는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만든것 아닙니까? 그리고 보는것도 처벌 대상이라는 것도 알면서 설마 걸리겠어? 나를 찾을수 있겠어? 라는 생각들을 합니다.

     

    청소년 혹은 어린 학생들은 가해자든 피해자든 세상의 무서움을 잘 모릅니다. 내가 겪어봐야 하는 것이죠. 그런데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이런 상황에서 자란 아이들은 또 다른 가해자로 자라게 되는 겁니다. 밝고 건강하게 자라다가 성인이 되어서 갑자기 그렇게 된다고는 생각하지 않거든요. n번방 갓갓인가? 최초 개설자도 처음에는 미성년자 였다고 했습니다. 

     

    정말 끔찍하고 무서운건 우리가 동물원에서 예쁘고 신기한 닭들을 보고 예쁘다. 신가하다. 라고 하고선 집에와선 치킨을 시켜먹는 (이것이 잘못됬다는게 아닙니다) 이런 방식으로 사람을 대한다는 것입니다. 

     

    이미 가해자들은 인권에 대해 깊은 생각을 하지않고 비밀방인 곳을 찾아서 어렵게 가입하고 돈을주고 웃고 즐겼다는 것 자체가 범죄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역으로 얼굴을 모두 공개 해야 한다고 하자 인권에 대해서 이야기 하다니요. 

     

     

     

     

     

     

     

     

    [왜 성범죄의 처벌은 이렇게 약한 것인가]

     

    법이 개정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저는 이렇게 생각 합니다. 법을 고치고 처벌을 하고 하는 사람들중 가해자가 많이 숨어있고, 그다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누군가 목소리 높여 크게 이야기를 해도 나머지 반은 이해도 하지 못하고 인정을 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그래도 이번에는 국민 청원까지 들어가고 수많은 국민들이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조금이나마 기대를 해봅니다. 

     

     

     

     

     

     

    [연예인, 교사, 공무원은 꼭 신분을 밝혀야 한다.]

     

    성범죄자들 주소나 전자팔지 찬 사람들 신원이 우편물로 간혹 옵니다. 보기만 해도 손떨리고 무서워서 저는 잘 보지 않는데요... 문제는 그사람들을 자세히 보면 어떠한 직장이나 사회적 위치가 있는 사람들이 드물다는 것입니다. 

     

    저는 가장 큰 문제는 그런 사람들을 이해해주고 받아주는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성범죄자를 다시 티비에 나오게 하는 피디나 감독도 같은 문제가 있는 사람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티비에 나와 웃고 반성한다는 말한마디 하고 그런것들을보며 불편하지 않고 많이 반성했나 보네 하고 넘어가는 상황을 만들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미성년자까지 피해자인 이런 범죄에 가입자중 교사가 있다..... 이건 당연히 문제가 되어야 할 상황입니다. 이런것들을 밝혀 달라는 겁니다. 내주위에 내아이와 내가족을 지킬수 있게 그리고 그런사람들이 혹은 그럴 마음이 있었던 사람들 까지 겁을 먹고 무서워 할수 있겠끔 밝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댓글 12

Designed by Tistory.